촬영한 지는 제법 시간이 지났지만,
가장 좋아하는 가족사진이라 다시 올립니다.
사랑스러운 두 자매가 얼마나 컸을지 궁금하군요 🙂

 

 

 

ⓒ Jo and Gil Photography